• 조선일보

아마존 재고품 매립·소각에 '환경오염' 비난


세계 최대 온라인 판매업체 아마존이 프랑스 내 재고를 매립·소각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일부에서는 제프 베조스 아마존 대표(CEO)가 지구 환경에 대한 위선적인 태도를 보여왔다고 비판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각) 영국 일간지 더 타임즈는 프랑스의 한 탐사보도 프로그램이 방영되자 아마존 설립자이자 최고경영자인 제프 베조스(55)이 비판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베조스 대표는 그간 지구와 그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우주식민지를 개척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환경론자로 분류됐다.

하지만 프랑스 M6 TV 채널이 방영한 탐사보도 프로그램에서 아마존이 보여준 실상은 환경론자가 경영하는 회사와는 거리가 있었다. 프랑스 M6 TV는 최근 ‘'캐피탈'(Capital)이라는 탐사보도를 통해 아마존 직원들이 안 팔린 장난감과 주방기구, TV 세트 등을 대형 용기에 넣어 매립장이나 소각장으로 보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지난해 프랑스에서 안 팔린 물품 300만점 이상을 파기했다. 이는 아마존을 통해 판매하는 이들이 아마존에 보관료를 내는 것이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한 중국 문구업체는 방송에서 "납품한 물품들이 6개월에서 1년새에 팔리지 않을 경우 아마존에 비용을 지불하고 파괴하는 게 경제적"이라고 했다. 더타임스는 환경 전문가들의 발언을 인용해 "물품을 땅속에 매립할 경우 온실가스 배출과 토양과 지하수 오염 등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수 밖에 없다"고 보도했다. 또 더 타임스는 "매립되는 물품이 신제품이라는 점도 논란을 피할 수 없는 이유"라고 했다. 환경단체 ‘지구의 벗(Friends of the Earth)’의 크레이그 베넷 대표는 "세계 최대 기업에서 적극적으로 지구 환경을 손상시키고 있다"며 "정부가 조치에 나설 때까지 소비자가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영국 하원 환경감사위원회의 메리 크레이그 의원(노동당)도 언론에 "수백만 명이 매일의 생계를 때우기 위해 투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사용되지 않은 상품들을 빈곤층에 주지 않고 그냥 파괴하는 것은 가증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amazon

조회 5회

SSTS-SMPT 

Shinsung Bldg, 84, Pungseong-ro, 63-Gil, Gangdong-gu, Seoul, Korea T : +82-2-3709-9375 M : +82-10-7276-2527  E-mail : jinikong@ssts.co.kr​​